제목 : 아낌없이 주는 나무 2부 개인 창작 소설


 또다시 시작된 여름...
뜨거운 햇살 아래 여느 때와 다름없이 동물들이 쉬고 있었다.
길고 긴 세월 동안 함께 살면서 이곳에는 엄중하면서도 자비로운 이곳만의 질서가 생겼다.

'강한 놈이 약한 놈을 취하되, 절대 필요 이상으로 취하지 말며 그들의 삶 자체를 지배하려 하지 말라.'

이것이 바로 우리 공생체제가 수많은 세월을 걸쳐 결론 내린 절대적 진리였다.
물론 각각의 동물종족 내부에서는 또다시 그들만의 룰이 있었다.
그들은 동족끼리 지배하기도 했고, 필요가 없는데도 내부에서 약한 동족을 괴롭히기도 했다.
하지만 다른 종족에게는 절대 그렇게 하지 못했다. 종족 대 종족에 있어서는 우리 공생체제가 정한 질서를 지켜야만 하는 것이었다.



 저 멀리 이글거리는 태양 빛 아래에서 덥수룩한 머리털을 가진 짐승들이 오고 있었다.
그늘아래 쉬던 초식동물들은 귀를 쫑긋 세우고 경계했다.

사자일까? ...  아니다. 육식동물이 가진 독성강한 체취는 느껴지지 않았다.
그들은 살금살금 기어 와서는 이윽고 두발로 섰다.

'휙~!! 휘휙!!! 휙!!'

수많은 투창들이 그늘 아래 쉬고 있던 동물들에게로 쏟아져 내렸다.
재빠른 동물들은 몸을 일으켜 피했으나 운이 나쁜 동물들은 창살에 맞아 죽었다.
이상한 환호성과 함께 투창을 던진 짐승들이 뛰어왔다. 

'강한자가 약한놈을 취한다.'  이것이 자연의 법칙.
한가로웠던 오후의 그늘 아래에서 피의 축제가 벌어지는 건 이제 그리 놀랄 일도 아니다.
우리들 나무는 그들이 오래전 우리의 잎을 뜯어 먹기 시작할 때부터 완벽하게 아름다운 공생은 존재할 수 없음을 인지했다.
희생이 따르는 것이다. 때로는 그 희생이 추악하고 잔혹하겠지만 그 또한 우리들이 이 세계에서 생존하기 위한 방법중 하나인 것이다. 

그래도 우리는 우리가 개척하고 이룩한 이 공생체제 사회가 가장 최선의 사회시스템이라고 생각한다.
같은 공간아래 서로 너무도 다른 수많은 생명들이 이 정도까지 어울려 살 수 있다는것은 기적적이지 않은가?
비록 동료가 강한 동물에게 뜯어 먹히면 슬프겠지만, 우리들 나무가 잎과 열매를 그들에게 내준것처럼 아프더라도 용서하고 같이 어울려 살아야 하는 것이다.

하지만 저 투창을 사용하는 짐승들...  저들은 생각이 다른 것 같았다.
저들은 언제나 이 체제에 불만을 품고 있었다. 자신들보다 강한 동물이 자신들의 고기를 취하는 것을 용납하지 못하고 항상 분노하고 증오심에 가득 차 있었다.
결국 그 때문에 지금 저들 손에 투창이 쥐어져 있는 것이다.

저들이 가지고 있는 이상한 모양의 둥지는 그 어떤 동물들 것보다 크다. 
그 둥지 안에는 뜯겨진 풀과 나무들이 즐비했고, 그들은 활활 타오르는 불 속에 뜯겨진 풀과 나무들을 집어넣었다.
불 아래 땅은 새카맣게 타고 말라버려 마치 우리가 개척하기 이전의 대지처럼 되어버리는 것이었다.
물론 그 불의 크기가 작아 그냥 넘길 수 있는 정도지만, 우리들 나무는 그들이 그 불길하고 재수 없는 힘을 사용하는 것이 못마땅했다.

그들이 우리의 공생체제를 바라보는 눈빛은 마치 우리가 처음 이 대지 위에 올라섰을 때 황량함을 바라보는 눈빛과 같았다.
우리가 열심히 개척한 이 땅이 그들에게는 다시 개척해야 할 대상으로 보였던 거 같다.

시간이 지나자 그 예감이 실제 곳곳에서 실현되어 버렸다.
그들은 우리가 개척한 곳을 다시 짓밟고 그들의 방식대로 새로 개척했다.
그들의 개척방식은 우리와 달랐다.
우리는 우리 스스로를 변화시키며 대지 또한 같이 변화시켰는데, 그들은 자신들은 1%도 변하지 않고 오직 눈에 보이는 대상만을 변화시켰다.

그들은 말했다. 
"우리는 인간이다. 동물과 다르다"

그 이상한 말의 진짜 의미를 파악하려 우리는 한참을 생각했다. 그리고 그들의 행동을 보고서야 비로소 알게 되었다.
그 말인즉, 자신들이 공생체제 안의 구성원인 식물과 동물이 아니라, 전혀 다른 새로운 존재이기 때문에 공생체제의 질서를 지킬 필요가 없다는 의미었다.

'필요 이상으로 취하지 말 것'
스스로를 인간으로 자칭하는 저 짐승들은 이미 수차례 필요 이상으로 취하는 짓을 저질러 왔었다.
그것을 막기 위해 우리는 온갖 재앙들로 그들을 혼내주며 다스렸었고, 그러한 징벌의 역사는 그들의 자손들에게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며 탐욕을 경계하도록 교육되고 있었다.

하지만 그런 와중에도 일부는 탐욕을 이기지 못하고 언제나 공생체제의 질서를 어기곤 했었다.
이 종족의 고질적인 정신병이었던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포기하지 않고 아버지의 마음으로 계속 이들을 훈육했다.

그러나 저들이 스스로를 인간으로 칭하며 건방진 선언을 한 순간 모든 것이 깨진 것이다.
우리의 답변은 필요 없었다. 저들은 단지 저들의 생각을 일방적으로 통보했을 뿐이다.

그 이후 그들은 마음껏 필요 이상으로 취하고 저장하기 시작했다. 
또한, 공생체제의 또 다른 룰인 '그들(다른 종족)의 삶 자체를 지배하려 하지 말라.' 를 어기고, 다른 동물들을 우리에 가둬 노동을 시키고, 잡아먹고, 털을 빼앗아가기 시작했다.
그들은 자신들 인간은 동물과 다른 존재이고 더 고결하다는 주장을 앞세워 지배와 착취행위를 합리화했다.

그들이 유일하게 지키는 우리의 룰은 '강한자가 약한놈을 취한다.' 뿐이었다.

인간들은 너무도 강해져서, 공생체제를 빠르게 무너뜨려 갔다.
그들은 그들이 마음먹은 만큼 우리의 영역을 파괴하고 점령할 수 있었다.
호랑이의 발톱도, 무소의 뿔도 그들의 침공을 막지 못하고 무력하게 후퇴했다.

우리 나무들 또한 그들에게는 지배의 대상이었다.
풀들도 다른 동물들처럼 그들에게 가둬져 사육당했다. 가둬진 생물들은 식물 동물을 가리지 않고 서서히 자립력을 잃어갔다.

체제의 몰락이었다.
우리가 이룩한 역사 깊은 체제가 저 야만인들의 지배욕에 무너져 가고 있었다.

다행인것은 그들이 우리를 전멸시키지 않았다는 점이었다.
그들은 우리를 전멸시키는 데에는 흥미가 없는 모양이었다. 단지 자신들의 탐욕을 위해 종종 우리를 절제없이 파괴할 뿐이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